읽기의 힘 특집 | 창의성, 읽기가 답이다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교육·학습
읽기의 힘 특집 | 창의성, 읽기가 답이다
  • 출판사유레카엠앤비
  • 잡지명유레카

인류는 인공지능과 무엇으로 경쟁할 수 있을까

논리적 추론수학적 계산 등에서는 인공지능을 따라갈 수 없지만 

창의성은 인류의 고유한 무기가 될 것이다

리버풀 대학의 독서·문학 및 사회 연구 센터는 

읽기가 정신적 유연성을 향상시킨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정신적 유연성이란 여러 개념을 넘나들며 생각의 지평을 넓히는 힘으로

이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데 기여한다

특히 소설 읽기가 창의성 발달에 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읽기의 본원적 기능 중 하나는 인간을 창조적으로 만드는 데 기여한다는 점이다

<창조성 연구>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논픽션을 읽은 학생들에 비해서 

소설을 읽은 학생들은 자신이 본래 가졌던 정보를 발견하기보다는 

새로운 것을 발견하려는 욕구가 훨씬 더 컸다.

_장은수, <읽기만이 인간에게 줄 수 있는 것>

 

 

우리나라에선 학생들이 초등학교 이후 중고교에 진학해 소설이라도 읽을라치면 

가정이나 학교에서 한가하게 소설이나 읽을 때냐며 다그치는 경우가 심심찮다

과도한 입시 경쟁으로 인해 교육이 시대의 변화와 엇박으로 갈 수밖에 없음을 감안해도 뼈아프게 반성해야 할 대목이다

4차 산업혁명으로 산업간 경계가 허물어지고 

자유롭고 독창적인 창의성을 갖추지 못하면 

기업과 개인 모두 살아남기 어렵다고 하면서도

정작 초중고 성장기 내내 책 읽기를 소홀히 하는 풍토는 바뀌어야 한다.

 


 

그런데 꼭 텍스트를 읽지 않고

만화나 영화를 통해 허구적인 서사를 접해도 창의성을 기를 수 있지 않을까

만화나 영화 등 이미지를 통한 정보 습득에는 명백한 한계가 있다

인간은 이미지 정보를 처리할 때 뇌를 통합적으로 쓰지 못하고 

주로 시청각 중추만 사용한다

사과 그림을 보면 사과 형태만을 인식하는 수준에 그친다는 얘기다

반면 문자를 읽을 때는 다르다장면을 상상하고 배경지식을 재조합하며 

능동적인 창의성을 기르게 된다

그래서 사과라는 글자를 보면 IT 기업 애플오렌지나 바나나 등 다른 과일

아담과 이브 등 생각의 가지가 뻗어나가게 된다

또 읽기는 이미지를 통한 정보보다 추상적이고 

고차원적인 지식을 전하기에 좋은 수단이다

텍스트를 읽으며 획득한 추상적 정보는 다시 창의성의 밑거름이 되는 선순환을 낳는다.

 

[출처]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2022년 2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관련 잡지
유레카
정기구독가[12개월]    168,000원 151,200 (10% 할인)
발행사 : 유레카엠앤비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교육·학습
발행일 : 당월 초 (우체국 휴무일 제외)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