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7명이 대학에 가는 나라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교육·학습
10명 중 7명이 대학에 가는 나라
  • 출판사유레카엠앤비
  • 잡지명유레카

고등학교 2학년 디그다는 여름이 지나면 다가올 명절이 벌써부터 두렵다.

작년부터 명절이면 친척 어른마다 공부는 잘하는지, 대학은 어디로 갈지 물어와서다.

생각해 보니 주변 언니 오빠들도 모두 대학에 들어갔다.

나도 대학에 꼭 가야 할 것 같긴 한데, 공부가 너무 하기 싫다.

한국 학생들은 하루 10시간 이상을 학교와 학원에서 자신들이 살아갈 미래에 필요하지도 않을 지식과 존재하지도 않을 직업을 위해 시간을 허비하고 있다.”

 

2007년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는 한국 사회가 극복해야 할 문제점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이렇게 답했다. 십수 년 전에 나온 말이지만, 여전히 이보다 우리나라 교육을 잘 설명하는 말은 찾아보기 어렵다. 한국 학생들이 배우는 지식이 미래에 얼마나 필요한 것인지의 문제와는 별개로, 이들이 하루 10시간 이상을 학교와 학원에서 공부에 매달리는 이유는 분명하다. ‘대학에 들어가기 위해서.

 

대학은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꼭 거쳐야 하는 중요한 관문이다. 누구나 태어나면서부터, 혹은 적어도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대학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간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이후 수능)‘12년간 공부한 결실이라고 말하는 게 자연스럽게 여겨질 정도다.

 

공부 안 하는 대학생 되기 위해 공부하는 아이들

지난해 OECD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25세에서 34세 사이 청년층의 대학 졸업자 비율은 69.3%에 달한다. OECD 회원 38개국 중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우리나라 청년들은 왜 이렇게 대학에 많이 진학할까? ‘청년들의 학구열이 높아서라고 선뜻 대답할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지난 10월 한국대학신문이 발표한 전국 대학생 의식 조사는 이 물음에 대해 씁쓸하지만 분명한 답을 수치로 보여주었다. 대학에 왜 가냐는 물음에 우리나라 대학생 절반(48.2%)취업에 유리한 조건 획득을 위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다양한 경험 가능(15%)사회적 분위기에 편승(14.2%)’이 그 뒤를 이었다. 대학에서 학문을 연구하고 싶다는 답변은 6.2%에 그쳤다.

 

취업이라는 인생의 또 다른 관문을 통과하기 위해 기계적으로 대학에 진학하니, 황당한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 고등교육기관인 대학에서 공부하는 대학생의 공부시간이 초등학생보다 적은 경우가 허다하다. ‘진리의 상아탑이라는 표현이 무색하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학 합격을 위해 청소년기 전체를 보내고 있다고 해도 과장이 아니다.

 

한국의 학생들은 어릴 때부터 수능과 내신을 비롯한 입시 지옥에 억지로 떠밀려 들어가고 있다. 그러는 동안 아동·청소년의 행복 지수는 바닥으로 떨어졌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올해 내놓은 설문에서 아동·청소년 8명 중 7명(86.9%)은 상중하 중 자신의 행복 지수를 라고 답했다. 2021년에는 청소년 10만 명당 11.7명이 자살로 숨졌으며, 청소년 사망원인 1위는 2011년부터 11년째 자살이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대학생, 초등학생보다 공부 시간 적다?

 

 

통계청은 5년 주기로 전 국민의 생활을 조사한 생활시간조사를 내놓고 있다. 2019년 자료에 따르면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의 하루 평균 공부 시간은 각각 4시간 46, 5시간 57, 6시간 44분이다. 대학생의 공부 시간은 3시간 29분으로 고등학생의 절반 수준이며, 초등학생보다도 학습 시간이 적다.

 

[출처]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2023년 8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관련 잡지
유레카
정기구독가[12개월]    168,000원 151,200 (10% 할인)
발행사 : 유레카엠앤비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교육·학습
발행일 : 당월 초 (우체국 휴무일 제외)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