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보물섬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여행·취미
신비로운 보물섬
  • 출판사㈜에이지커뮤니케이션즈
  • 잡지명NG 트래블러 한국판 NationalGeographic Traveler

'스리랑카는 ‘신성한 섬나라’라는 뜻을 지닌다. 〈신드바드의 모험〉에서 주인공이 보물을 찾아 떠난 섬이기도 하다. 신비로움이 가득 찬 이곳에서 나 역시 무수한 보물을 포착했다.'


 

미네리야국립공원 사파리 중에 만난 수평.



북극과 남극을 제외한 모든 대륙을 여행하면서 더 이상 흥미로운 나라는 없을 거라 생각했다. 이는 나의 오만과 착각이었다. 스리랑카는 그런 나를 완전히 새로운 세상으로 이끌었다. 이곳에서 마주한 원시림과 야생동물뿐 아니라 차밭까지 내 상상을 가뿐히 뛰어넘었다. 드넓은 산에 초록이 우거진 풍광을 보며, 가까이 다가가기 전까진 차나무인지 미처 알지 못했다. 끝없이 펼쳐진 차밭을 감각하며 스리랑카가 왜 실론티의 나라인지 깨닫는다. 코갈라Koggala의 해변에서는 전통 장대 낚시인 스틸트 피싱Stilt Fishing을 구경할 수 있다. 얕은 바다에 긴 나무 막대기를 설치한 후 발판을 딛고 올라 균형을 잡으며 낚시하는데, 어디서도 보지 못한 방식이다. 실제로 어부들은 이렇게 매일 같이 낚시하며 가족을 부양하고 있다. 점차 사라져 가고 있는 이 원시적인 낚시법은 스리랑카를 대변하는 한 점의 풍경이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스리랑카 중부 고산지대에서 현지인들이 찻잎을 딴다. 남부의 코갈라 해변에서 어부들이 스리랑카 전통 낚시에 한창이다. 불치사는 입구 통로부터 정교한 금빛 장식이 펼쳐진다.

 

 

 

석굴 구조인 담불라 황금 사원 안에는 14m 길이의 와불이 존재한다.



스리랑카는 과거 무역으로 크게 번성했다. 그래서 그런지 불교 유적지에 방문하면 그 화려함에 흠칫 놀라게 된다. 불교 사원인 불치사Sri Dalada Maligawa의 외관은 하얀 벽으로 이루어져 담백한 모습인데, 그 안으로 들어가 보면 호화로운 황금빛 장식에 눈이 번쩍 뜨인다. 스리랑카가 전성기 시절 어떤 영광을 누렸을지 단번에 그려진다. 담불라 황금 사원Dambulla Royal Cave Temple and Golden Temple의 거대한 와불은 그 규모가 어마어마해 광각렌즈로 다 담기 어려울 정도로 압도적이다. 콜롬보Colombo에 있는 루프톱 바에서 절정에 달한 석양을 바라보던 순간도 잊을 수 없다. 이곳이 왜 인도양의 보물섬이라 불리는지 아름답게 물든 하늘과 바다가 여실히 증명한다.


 

더 킹스버리 콜롬보의 루프톱 바인 스카이라운지.



 

스리랑카 남부 해변의 찬란한 낙조.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한국판 NationalGeographic Traveler (2023년 11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관련 잡지
NG 트래블러 한국판 NationalGeographic Traveler
정기구독가[12개월]    102,000원 90,000 (12% 할인)
발행사 : ㈜에이지커뮤니케이션즈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여행·취미
발행일 : 전월 20~25일경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